로그인 회원가입 나의 웹두레 고객센터 시작 페이지 설정 포인트 충전




/ 찾기
공지사항
민들레 광장
홀씨 광장
홍보사랑방
상품후기
웹두레 이용후기
내 서핑댓글
한 줄 일상
간편 설문
내 댓글 현황
산타기프트
[두레배너] 적...
민들레 광장
홀씨회원으로부터 수혜포인트를 얻은 민들레 회원들을 위한 자유로운 공간입니다.
매주 1회 이상 새로이 민들레 회원이 되신 분들을 확인하여 게시판 사용권한을 부여합니다.
우동 한 그릇
조성윤
2019.05.16 29 0
섣달 그믐날 ‘북해정’이라는 작은 우동집이 문을 닫으려고 할 때 아주 남루한 차림새의

여자가 들어왔다. 

“우동을 1인분만 시켜도 될까요?” 
조심스럽게 묻는 그녀의 등뒤로 아홉 살, 여섯 살쯤 되어 보이는 두 소년이 걱정스러운

표정으로 서 있었다. 

“물론이죠, 이리 오세요.” 
주인장의 부인이 그들을 2번 테이블로 안내하고 “우동 1인분이요!” 하고 소리치자

부엌에서 세 모자를 본 주인은 재빨리 끓는 물에 우동 1.5인분을 넣었다.

우동 한 그릇을 맛있게 나눠먹은 세 모자는 150엔을 지불하고 공손하게

인사를 하고 나갔다. 

다시 한 해가 흘러 섣달 그믐날이 되었다. 문을 닫을 때쯤 한 여자가 두 소년과

함께 들어왔다. 부인은 곧 그녀의 체크 무늬 재킷을 알아보았다. 
“우동을 1인분만….” 
“어서 오세요,” 

부인은 다시 그들을 2번 테이블로 안내하고 곧 부엌으로 들어와 남편에게 말했다. 
“3인분을 넣읍시다.”
“아니야, 그럼 민망해 할거야.” 
남편이 다시 우동 1.5인분을 끓는 물에 넣으며 말했다. 

우동 한 그릇을 나누어 먹으며 형처럼 보이는 소년이 말했다. 
“엄마, 올해도 북해정 우동을 먹을 수 있어 참 좋지요?” 
“그래, 내년에도 올 수 있다면 좋겠는데.” 엄마가 답했다. 

다시 한 해가 흘렀고, 밤 열 시 경, 주인 부부는 메뉴판을 고쳐 놓기에 바빴다.

올해 그들은 우동 한 그릇 값을 200엔으로 올렸으나 다시 150엔으로 바꾸어

놓는 것이었다. 열시 반 쯤 그들이 예상했던 대로 세 모자가 들어왔다. 

“우동을 2인분만 시켜도 될까요?” 
“물론이죠. 우동 2인분이요!” 
부인이 그들을 2번 탁자로 안내하며 외치자 주인은 재빨리 3인분을 집어넣었다. 그

리고 부부는 부엌에서 세 모자가 나누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. 

“현아, 그리고 준아.” 어머니가 말했다. 
“너희가 도와줘서 이제 네 아버지가 사고로 돌아가신 이후 졌던 빚을 다 갚았단다.”
“엄마 저도 엄마에게 할 말이 있어요. 지난 주 준이가 쓴 ‘우동 한 그릇’이라는 글이

상을 받았어요. 준이는 우리 가족에 대해 썼어요. 12월 31일에 우리 식구가 함께

먹는 우동이 이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음식이라구요.” 

다음 해에 북해정 2번 탁자 위에는 ‘예약석’이라는 푯말이 서 있었다. 그러나 세 모자는

오지 않았고, 다음 해에도, 그리고 그 다음 해에도 오지 않았다. 그동안 북해정은

성업해서 내부 구조를 바꾸면서 테이블도 모두 바꾸었으나 주인은 2번 테이블만은

그대로 두었다. 2번 탁자는 곧 ‘행운의 탁자’로 불리워졌고, 젊은 연인들은 그 탁자에서

식사하기 위해 일부러 멀리서 찾아왔다. 

십수년이 흐르고 다시 섣달 그믐날이 되었다. 그 날 인근 주변 상가의 상인들이

북해정에서 망년회를 하고 있었다. 2번 탁자는 그대로 빈 채였다. 열 시 반 경, 문이 열리고

정장을 한 청년 두 명이 들어왔고, 그 뒤로 나이든 아주머니가 깊숙이 허리 굽혀

인사하며 말했다. 

“우동 3인분을 시킬 수 있을까요?” 

주인은 순간 숨을 멈췄다. 오래 전 남루한 차림의 세 모자의 얼굴이 그들 위로 겹쳤다.

청년 하나가 앞으로 나서며 말했다. 

“14년 전 우동 1인분을 시켜 먹기 위해 여기 왔었죠. 1년의 마지막 날 먹는 우동 한 그릇은

우리 가족에게 큰 희망과 행복이었습니다. 그 후 이사를 가서 못 왔습니다.

올해 저는 의사 시험에 합격했고 동생은 은행에서 일하고 있지요. 올해 우리 세 식구는

저희 일생에 가장 사치스러운 일을 하기로 했죠. 북해정에서 우동 3인분을 시키는

일 말입니다.” 

내가 이 이야기를 기억하는 이유는 아름다운 귀결, 해피엔딩이기 때문이다.

그러나 현실에서도 이런 해피엔딩이 가능할까. 아마 우동집 주인은 문 닫는 시간에

들어와 겨우 한 그릇을 시키는 가난한 세 모자를 구박했을 것이고, 어머니는 아무리

일을 해도 빚을 갚지 못했을 것이고, 아들들은 의사, 은행원이 되기 전에

비행 청소년이 되었을지도 모른다. 그러나 먼 훗날 우연히라도 명훈이 가족을

만나게 된다면, ‘우동 한 그릇’의 해피엔딩이 소설 속에서만 가능한 게 아니라는 것을

깨닫게 되기를 간절히 바래본다.

 


  
이전글 : 평생을 조심해라 [2]
다음글 : 춤추는 나비 [2]
 
웹두레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제휴 프로모션 문의 스팸정책 및 신고접수 헬프 데스크 웹두레 추천하기
웹두레 대표 : 허승희 주소 :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8길 10-8 (개포동,금마빌딩 2층)
사업자등록번호 : 214-06-9785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: 제2010-서울강남-01006호
BM특허출원번호 : 10-2003-0059450 고객센터 : 070-8708-9967 Fax : 02-529-6442 ( ,Direct)
 
서핑 | 배너 | 쇼핑
프로슈머몰 [웹두레샵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