로그인 회원가입 나의 웹두레 고객센터 시작 페이지 설정 포인트 충전




/ 찾기
공지사항
민들레 광장
홀씨 광장
홍보사랑방
상품후기
웹두레 이용후기
내 서핑댓글
한 줄 일상
간편 설문
내 댓글 현황
산타기프트
[두레배너] 적...
민들레 광장
홀씨회원으로부터 수혜포인트를 얻은 민들레 회원들을 위한 자유로운 공간입니다.
매주 1회 이상 새로이 민들레 회원이 되신 분들을 확인하여 게시판 사용권한을 부여합니다.
찐빵과누룽지
조성윤
2019.05.15 36 1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학교에서 돌아오면 어머니는
김이 모락모락 나는 찐빵을 내놓으셨습니다.
학교 앞 문방구에서 친구들과 어울려 느즈막히
들어 온 날에도 어김없이 따끈한 찐빵으로 날
기쁘게 하셨습니다.
나는 그것이 너무나 신기했습니다.
어머니는 늘 막내인 내 생각만을 하셨던
것입니다.
더블클릭을 하시면 
 
 
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
지금쯤 우리 막내 딸이 문방구 앞에서
서성거리겠지.
골목길을 지나 양과점도 그냥 못 지나치고
군침을 흘리고 있겠지
더블클릭을 
 
 
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
있습니다
시계를 보고 이런 계산까지 하시며 막내 딸의
찐빵을 쪘던 어머니의 마음을 지금도 잊을 수가
없습니다.
어머니가 음식을 만들 때면 내 머리는 항상
안방에서 부엌으로 나 있는 쪽문을 향해
있었습니다.
그 문을 드르륵 열면 나물을 무치던 어머니의
손에서는 깨소금과 참기름 냄새가 고소하게
풍겨 왔습니다.
그리고 언제나 꽁꽁 뭉친 누룽지가
쥐어져 있었습니다.
더블클릭을 
 
 
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
있습니다
방안에서 고개만 까딱 내민 채 어머니에게
받아먹던 누룽지는 지금까지 내가 먹은 음식 중에서
가장 맛나는 것이었습니다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-글/송도순님-

 

 

 

 

 


  
이전글 : 수면시간 5시간 미만이면 '이 질병' 위험 높아진다 [4]
다음글 : 두 사람이 할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것 [3]
 
웹두레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제휴 프로모션 문의 스팸정책 및 신고접수 헬프 데스크 웹두레 추천하기
웹두레 대표 : 허승희 주소 :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8길 10-8 (개포동,금마빌딩 2층)
사업자등록번호 : 214-06-9785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: 제2010-서울강남-01006호
BM특허출원번호 : 10-2003-0059450 고객센터 : 070-8708-9967 Fax : 02-529-6442 ( ,Direct)
 
서핑 | 배너 | 쇼핑
프로슈머몰 [웹두레샵]